본문 바로가기

사진으로보는../교회봉사

2016년 성탄절 칸타타 실황

728x90

성탄절 칸타타

위대한 탄생! The Great Birth


우리 모두에게 크리스마스..

예수께서 탄생하신 크리스마스는 전 세계인의 축제입니다.^^ 혼란스러운 정국을 떠나서..

주인을 잃어버린 세상의 축제가 아닌 생일의 주인이신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하는 날임을 기억해야 합니다.

어느 나라와 세대를 불문하고 이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이 날을 기쁨을 나누고 축복해야 하는 날 입니다.



섬기는교회 성탄절 칸타타..

성탄절 이브에 축제를 시행함을 앞당겨 12월18일 예수님의 탄생일이 주일인 관계로 어제 주일 찬양예배시..

연합찬양대의 성탄절.칸타타

아기예수 탄생을 축하하며 성도님들과 함께 메시아를 오심을 기뻐하는 은혜스러운 시간 이였지요.



강대상으 오르기전..예배부름에 찬양으로 영광 돌리고 있는 연합찬양대 대원들..



성탄절 칸타타 축제 막을 올리기 전 담임목사님 설교 말씀~

마태복음 : 2장 1절~3절 말씀.. quiet time "날 마다 내마음은 성탄 입니다"



2016년 성탄절 칸타타 3번째곡... 어느 고요한 밤에..

가장 높으신 하나님께서 가장 낮은 곳에 초라하게 오셨지만 그 숨겨진 사랑의 의미를 알 때..

그것은 진정 위대한 탄생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 나라의 고통과 우리의 슬픔에서 전 국민을 구원할  우리의 구세주..

그 때 그시점이 언제인지는 알 수 없지만  우리는 그 분의 선지자들의 예언대로 오실 것을 믿습니다.



예수님은 상한 우리의 마음을 고치시고 우리를 진리로 다스려 주실 것입니다.

우리에게 자유를 주시고 우리에게 소망을 주십니다. 임마누엘 우리 주여!

영원토록 우리를 다스려 주옵소서..



 ※연합찬양대 찬양순서별 제목..

1,모두에게 크리스마스.. 2,곧 오소서 임마뉴엘.. 3,어느 고요한 밤에.. 4,목자의 노래.. 5,완전하신 사랑..

6,평화 있으리라.. 7,영광, 영광을!~~~



양치는 목자들에게 한 천사 나타나  그 전한 기쁜소식은 이 세상을 구원할 하나님 독생성지자가

탄생하심이라  오! 기쁘다 반가운 소식..그 천사들이 전한 말 무서워 말아라.~~



지극히 높은 곳에서는 하나님께 영광이요..

땅에서는 하나님이 기뻐하신 사람들 중에 평화로다..



예수님은 평화의 왕이십니다.^^

그 분으로 인하여 우리는 죄를 사함 받고 참 평안을 누립니다.

이제 이 세상은 평화가 가득하고 그의 나라가 영원토록 다스리실 것입니다.^^



평화가 있으리라..

예수님의 오심으로 어지러웠던 세상이 정돈되고 우리는 자유를 얻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를 구원하시고 이 땅에 참된 기쁨과 평화를 주러 오셨습니다.





성스럽고 아름다운 성탄절 칸타타..

찬양을 경청하며 기쁜마음으로 흠양하고 있는 성도님들..









서둔교회 수석지휘자 김용훈 안집님!~

열정적인 지휘로 성도님들의 갈채를 받고..은혜로움 가득한 찬양예배 성탄절 칸타타 였지요.



12월18일 주일 찬양예배시 성탄절 칸타타..

서둔교회 연합찬양대에서 준비한 7곡 모두 마치고 주님께 영광 돌리며 성대한 막을 내립니다.



담임목사님 교회 소식과 축도로 주일 찬양예배를 마칩니다.

몇주간 동안 찬연습으로 수고하신 연합찬양대원 모두에게 찬사의 박수를 보냅니다.

연합찬양대원 성탄절 칸타타 은혜스러운 찬양 마음의 전율을 흔듭니다.

경청하신 성도님들 모두 기립박수..짝 짝 짝~~ 수고 하셨습니다.^^*



축도하고 계시는 담임목사님!~



담임목사님 축도를 마치고..

영합찬양대 앙콜!~ 아름다운 찬양으로 하나님께 영광 돌리고 있는 지휘자 및 단원들..↓








성탄절 칸타타 찬양시..코라스로 함께한 사랑스럽고 예쁜 사랑꽃합창단..



연합성가대 칸타타 찬양..

반주로 아낌없는 실력을 발휘하신 오케스트라 단원 여러분!

수고하신 연주에 큰 박수 보냅니다.^^감사합니다.^^~








서둔교회 연합찬양대 성탄절 칸타타 찬양.. 대단원의 막을 내립니다.


오케스트라 단원 및 찬양대 지휘자 모두 오늘 이시간은 하나님께는 영광이요.

성도님들께는 큰 기쁨 이였습니다..감사드리며, 수고하셨습니다.^^~



731